OUAG meets: Damndef


Damndef is a stand out rapper from South Korea - one contributing to the rare production of grime music in the impressively growing country. Born in Gwangju and raised Incheon, closest Metropolitan city to Seoul and third biggest in Korea, the Deadbois member pushed his talents to Korea's capital, and alongside several others in Asia, has been gaining international notoriety in the globe's grime scene.

For many years, Damndef has been releasing music, influenced by hip-hop and rap, until a discovery was made of the UK's inner-city sound - he is widely acknowledged as the first Korean grime artist and was a 2018 Freshman nominee at the Korean Hip-hop Awards. This had led to an appreciation and inspiration to, in turn, bring this style to his part of Asia and contribute some of his own grimey cuts. He has gone on to work with the likes of Tre Mission, J-MalBoss Mischief, Manga, Lemzly Dale and Jammz, and multiple other rappers from the Eastern hemisphere.

Admiringly, there is a slight live grime scene in the close quarters of Seoul's alleys and nightlife - if only created via Damndef's sole performances. Assisted via venues such as The Henz Club, Cake Shop and Redrock; whilst Seoul Community Radio are supportive via the airwaves and other forms of an artist's journey - contributing to the creation of Damndef's latest project. Korean Grime Vol.1 acts as a collection of past singles from the MC, a timestamp of his career, and a declaration and showcasing of "Korean Grime".

*****

Can you start by telling us a little about the Korean grime scene?
한국 grime씬에 대해 소개 해 달라.

There is no grime scene. Some pioneer DJs knew of grime in 2015 but no MCs. Some MCs try but don’t act as specific grime MCs. ZICO, one of biggest artists in Korea was interested in grime, he tried to make a grime track in 'SMTM', but I don’t know if he still has interest about grime anymore.

전무한 수준이다. 2015년즈음부터 grime을 플레이했던 파이오니어한 디제이들이 몇 있긴 했다. Grime을 시도한 MC들이 많긴 했지만, 이 장르를 메인으로 하는 사람은 없다. 한국에서 가장 유명한 MC 중 하나인 지코가 쇼미더머니에서 그라임을 시도하긴 했지만 아직도 관심을 가지고 있는지는 모르겠다.

How has your connection to the UK impacted you?
영국에서의 인지도가 본인 커리어에 어떤 영향을 주었나.

SBTV and Jme’s shoutouts have made me more known among Korean pioneers. After that, I worked with big name MCs like JUSTHIS, Paloalto, Boi-B, but still have long way to go.

SBTV Jme Shoutout이 나를 한국의 선구적인 아티스트들에게 이름을 알리게 했다. 이를 토대로 열심히 활동한 결과 JUSTHIS, Palalto, Boi-B와 같은 유명 MC들과 작업할 수 있었지만, 아직 갈 길이 멀다.

(Damndef & Logan Sama at The Henz Club)

Korea is quite conservative; how do people react to your style and music?
한국은 보수적인 면이 없지 않아 있는데, 대중은 본인의 음악 스타일에 어떻게 반응하는가?

Society is conservative but culture is not - many fans want me to release more music for variety in the music scene.

한국 사회는 보수적이지만, 문화에 관해서는 그렇지 않다. 많은 팬들은 음악의 다양성을 위해 내가 더 많은 음악을 릴리즈하길 원한다.

How did you get into grime? Who are your top artists?
Grime을 어떻게 시작하게 되었는가? 본인에게 최고의 아티스트는?

I watched Skepta’s "Shutdown" video then got more interested in grime. I love grimes fashion and energy from live sets. As is known, grime’s tempo & UK accent is different from US hip-hop, I thought this point makes it more suitable for Korean pronunciation. and Skepta and Jme are top for me.

Skepta Jme. Skepta “Shutdown"을 보자마자 grime에 빠지게 되었다. 나는 Grime패션과 라이브 셋으로부터 오는 에너지를 사랑한다. 알다시피 grime의 템포와 영국의 억양은 미국 힙합과 다른데, 이 점이 바로 한국식 발음에 더 적합하다고 생각한다.


Who are the other notable people holding down the grime scene in Korea?
한국 Grime 씬에서 주목할만한 아티스트는?

Boi B, Geegooin, Hangzoo. They are big rappers already but have interest in minor culture and wanna help.

Boi B, Geegooin, Hangzoo. 이미 유명한 래퍼들이지만, 마이너한 서브컬쳐에 관심이 있고, 이 씬에 힘을 실어주고자 한다.

Seoul Community Radio showcase many MCs, have you worked with them? How do they support Asian artists?
Seoul Community Raido(SCR)에서 많은 MC들을 선보이곤 하는데, 그들과 작업한적이 있는가? SCR은 어떻게 한국 아티스트를 서포트하는가?

I used to have live sessions in SCR often, they also helped release my vinyl too. I don’t know how they support other guys in detail, but SCR is a very-very important bridgehead of Korean subculture. Big up SCR, big up Rich!

SCR과는 종종 라이브 세션을 하기도 했고, 이번에 발매되는 내 바이닐을 출시하는데도 도움을 주었다. SCR이 다른 아티스트를 어떻게 서포트하는지 정확히 알지는 못하지만, 확실한 것은 그들이 한국 서브컬쳐간의 중요한 연결고리라는 것이다. Big up SCR, big up Rich!

(Seoul Community Radio)

Korea does have a fair amount of rap TV shows, like ‘Show Me The Money’. Is this something of a focus for Korean rappers such as yourself? Have you have wanted to venture into this area?
한국에서는 'Show Me The Money'와 같은 랩을 기반으로 한 TV 프로그램들이 있는데, 이것이 본인을 포함한 한국 래퍼들의 트렌드인가? 이러한 프로그램에 참여 고려를 한 적이 있는지.

They contacted me but it didn’t go well. If it has the chance to make me and grime more known in Korea, then sure.

해당 프로그램 제작진이 연락한 적은 있지만 사정이 있었다. 이런 프로그램에 출연해 나와 grime을 더 한국에 알릴 수 있다면 거부할 이유는 없다..

You released 'Don’t Need' with Tre mission in 2017; how were you introduced to him and how did this track come about?
2017 Tre mission 'Don't Need'를 발매했다. 그와의 첫 만남, 그리고 앨범 작업 과정은 어떠했나?

He followed me first on twitter, then I told him "I respect you and love your music, I was starting with a good grime song like Buster Cannon", he suggested me to make a track on his production and so I made it. That is it.

Tre mission이 먼저 내 트위터를 팔로우 했고, 난 그에게 나는 너를 존경하고 나는 buster cannon 같은 노래를 들으며 그라임을 시작했어라고 말했다. 그러다 Tre mission이 콜라보레이션을 제안해왔고, 거기서부터 시작됐다.


You have worked with J-mal on the 'Next Level' remix and your own 'Do It' remix; it’s understood that he had a tour in Asia around this time. How did you link up with him? And how has it helped – him reaching out to the Asian grime artists?
J-mal “Next Level” 리믹스 작업을, 그리고 본인 곡 “Do It” 리믹스도 J-mal과 작업한 것으로 알고 있다. 그가 이 작업 시기에 아시아 투어를 했는데, 그와 어떤 인연이 있는가? 또한 이러한 소통이 그가 아시아의 grime 아티스트와 좋은 연결고리가 되었는가?

He contacted me first about 'Do It Remix' on Facebook. In fact, I was dubious because I don’t have any relationship with UK guys after releasing "Do It" but I realized his vision and abilities were great. I don’t how he connected with the other Asian MCs, but a good song was born! Big up J-mal.

그가 페이스북을 통해 “Do It Remix"와 관련해 연락을 취했다. 사실 이 곡을 발매한 시점에는 영국 아티스트들과 어떠한 접점도 없었기에 확신이 서진 않았다. 그러나 곧 그의 비전과 능력이 괜찮다는걸 알게 되었고 좋은 곡이 탄생할 수 있었지. 그가 다른 아시아 MC들과 어떻게 컨택했는지는 모르겠지만, 나는 그를 항상 응원한다.


As unfortunately, UK listeners may not understand Korean lyrics, can you describe your type of content?
언어적 장벽으로 영국에서는 한국 가사를 이해하기 힘들 수 있다. 본인이 음악에 녹여낸 이야기를 소개해달라.

Only the language is different, but the lyrics are not. In my upcoming debut LP, there will be very social messages.

언어만 다를 뿐, 가사는 크게 다르지 않다 같다. 하지만 곧 발매될 데뷔 LP는 컨셔스한 메세지를 담을 것이다.

Being that the UK market tend to generally listen to English language-based music. Is the UK market even on your radar? Or are you focused on Korean terrain?
영국 음악 시장의 언어는 통상 영어일 수밖에 없다. 영국 시장 공략을 고려해본 적이 있는지? 혹은 한국 시장에만 집중할 예정인가?

We already know some examples like Yaeji, Park Hye Jin, Peggy Gou, Psy. So it doesn’t matter which area I succeed in.

(한국 이외 음악 시장에서 성공한) 우리는 이미 Yaeji, Park Hye Jin, Peggy Gou, Psy라는 좋은 예를 알고 있다. 나에게 있어서 어디에서 성공하는냐는 중요하지 않다.

Grime is a niche market, more so, grime in Korea is particularly unusual. What advice would you offer to others forming an uncommon craft in an uncommon environment?
Grime은 틈새시장이고, 한국 내 grime은 더 찾아보기 힘들다. 이렇게 비대중적인 예술을 좇는 이들에게 한 마디 남겨 달라.

Well, I’m not successful yet so I don’t know about advice for them, but it is clear: SIMPLY, WORK HARD IS STUPID. You have to worry about media, watch foreign trends, and create your own image for fans or public. You have to look at many things very smartly, we also have a life before music. Imagine someone working hard simply without strategy, can he promote well?

아직 내 자신이 성공했다고 생각하지 않기에 어떤 말을 남겨야 할진 모르겠지만, 하나는 명확하다. “그냥 열심히 하는 것은 멍청한 것이다.” 너는 미디어에 신경을 써야하고 외국의 트렌드도 봐야하며, 팬이나 대중들에게 보일 이미지를 생성하는 것에도 신경써야한다. 너는 여러가지 방면에서 매우 똑똑하게 해야한다는 것이다. 음악 이전에 우리의 삶이라는 것이 있다. 상상해봐라, 만약 누군가가 전략없이 열심히 일하기만 한다면 회사에서 그를 승진시키겠는가?

(Damndef, Oct 2019, Alex Beer)

Who are the Deadbois collective? Is this a community of artists or an actual crew? And what is their sound?
Deadbois collective에 대해 소개해 달라.

Deadbois is music team focused on grime, garage, trap and bassline. This team is made up of 3 DJs and producers, and 1 rapper. But it’s not yet in full shape and prepared, though I think a compilation will be released in this year.

Deadbois grime, garage, trap, 그리고 bassline을 주 장르로하는 뮤직 팀이다. 세명의 디제이 및 프로듀서, 그리고 한명의 래퍼로 구성되어 있다. 아직 준비하고 있는 것이 많고 형태가 잡히지 않아 명확하지는 않지만, 올해 새로운 컴필레이션을 발매할 예정으로 열심히 하고 있다.

Your most recent project is Korean Grime Vol. 1, how did this come about?
본인의 가장 최근 작업인 Korean Grime Vol. 1에 대해 소개해달라.

This vinyl is made with help of Vans, SCR and Welcome Records. All tracks have already been released before; it is a timestamp of collected songs.

이 바이닐은 Vans, SCR, 그리고 Welcome Records의 도움으로 완성됐다. 이미 발매된 바 있는 트랙들을 시간순서대로 모아놓은 모음집이다.

What would you like to achieve with this project?
이 프로젝트를 통해 얻고자하는 것은?

Talk sessions and parties related to this can be held, and the vinyl can help be promoted to foreign artists as well.

Talk 세션이나 파티가 주최딜 것 같다. (아시아 그라임에서는)흔하지 않은 바이닐이라는 특성을 살려 외국 아티스트들에게도 홍보하고 싶다.

What is your future focus with music?
미래에 집중하고자 하는 음악적 계획은?

I wanna be a movement rather than simply with music.

단순 뮤지션이 아닌 큰 움직임을 만들어가고 싶다.

If you could work with one artist tomorrow, who would it be?
당장 내일 한 아티스트와 작업이 가능하다면 누구를 선택하겠는가?

Skepta.

(Spanking Dog Launching Party at The Henz Club)

*****

Find Damndef on Twitter, Instagram, and Facebook for more updates.